2011.02.07 10:32
노키아는 스마트폰 초기시장에서 신비안OS를 내세워서 40%까지 점유율을 가지고 있었지만 최근 애플과 안드로이드의 공격에 지속적으로 시장 점유율이 후퇴해서 지금은 31%가지 점유율이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노키아는 모바일에만 올인하고 있는 기업으로 다시 시장을 뒤집기 위해서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Microsoft도 작년 말에 Windows Phone 7을 출시했고 또 시장에서 반응도 나쁘지 않고 그리고 마켓 플래이스의 생태계도 이미 앱이 7000개를 넘어서고 유료 앱의 비중이 70%가 넘는 건강한 생태계를 가지고 있긴 하지만.. 아직은 시장 점유율이 너무 낮아서 아직 어떤 효과를 이야기 하기에는 많이 부족한 모습입니다.
 노키아가 가지고 있는 시장 점유율과 Microsoft가 가지고 있는 건강한 기술 생태계의 조합은 제법 괜찮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조합으로 보입니다.
 흘러나오는 기사만으로 보면 이미 상당 부분 진전된 모습으로 한층 더 기대감을 가지게 됩니다.
http://economy.hankooki.com/lpage/industry/201102/e2011020514402370260.htm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1.01.12 13:22

http://www.gamemeca.com/news/news_view.html?seq=6&ymd=20110111&page=1&point_ck=&search_ym=&sort_type=&search_text=&send=&mission_num=&mission_seq=

CES2011에서 BBS와의 인터뷰에서 스티브 발머 회장이 적절한 시기에 PC에서 Kinect를 사용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해서 관심있는 사람들로 부터 기대를 모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미 오픈소스 기반의 드라이버를 통해서 다양한 결과물들을 내놓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정식 제품으로 연결 시키려는 움직임도 많은 것 같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라이선스 문제가 걸릴 수도 있어서 제게 문의를 해 오는 사람들도 꽤 있는데 저역시 정확하게 답을 드릴 수 없어서 정말로 제품으로 사용하고 싶으면 법무팀에 물어볼께요 정도만 답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60일만에 800만대나 팔리다니 Kinect 정말 물건은 물건인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1.01.07 14:47
 

CES 2011 Keynote에서 Microsoft CEO인 스티브 발머 회장은  TV, 폰 그리고 데스크탑의 세 가지 큰 이야기를 풀어 났습니다. 60일만에 무려 800만대가 팔려나간 키넥트와 더불어 미디어 콘텐츠 업체들과의 완벽한 결합을 보여주었던 XBOX이야기와 5,500개를 넘어선 원도우폰7 그리고 새로운 버전의 Windows에 관한 발표가 있었습니다. 특히 다음 버전의 윈도우즈에서는 ARM계열을 지원하겠다고 해서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는데 덕분에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퀄컴, 엔비디아와 전통적인 PC시장의 강자인 인텔과 AMD까지 원도우즈가 지원하는 세상이 더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또 재미있었던 것은 SoC(System On a Chip) 제품들이었는데 CPU, GPU와 메인보드에 필수적인 칩셉들을 하나로 구성해서 전력관리 및 제품 소형화에 탁월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인텔의 아톰 계열을 사용한 넷북은 사용시간은 길었지만 성능이 너무 떨어지는 심각한 문제가 있었는데 SoC 기술이 들어간 PC 혹은 타블릿 제품들은 열심히 사용해도 10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1.01.04 13:36


비즈니스 협업과 프로젝트 성공의 비결이라는 부제가 붙은 SharePoint 2010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SharePoint 배움터라는 네이버 카페에서 활동하고 있는 쟁쟁하신 분들이 참여해서 만든 책인데 SharePoint 2010에 대해서 단비와 같은 책이 아닐까 합니다. ^^
 BJ퍼블릭에서 출간했고 가격은 32,000원입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1.01.03 14:34

아직 많이 남은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한국에도 2011년내에 윈도우폰7이 정식 출시될 예정으로 보입니다. 제 개인적인 관점으로 볼 때는 거의 신뢰도 99%이상의 상황으로 올 하반기에 원도우폰7이 나올 것 같습니다.

물론 시장으로 보면 다소 늣긴 한 것 같기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 해 하반기가 되면서 재미있는 시장 상황이 연출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반기 출시 이전에 원도우폰7도 마이너 버전업을 통해서 충분한 기능과 추가적인 요구 사항들이 모두 수렴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신고
2010.12.31 08:45

다사다난하고 IT 업계에도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스마트폰부터 페이스북까지!
2010년 여러분들의 마음을 설레게하였던
트렌드들을 간단히 되짚어 보고 2011년의 동향을 살짝 엿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0.12.27 10:08

오늘도 외부 기사하나를 소개하는 것으로 한 주를 시작하려고 한다. iPad와 겔럭시 탭을 보면서 새로운 형태의 디바이스가 얼마만큼 필요했었나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지금까지 시장은 겔럭시 탭이 약간 태클을 거는 수준이긴 하지만 iPad의 독주에 브래이크를 거는데는 아직 많이 부족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타블릿에 최적화 되지 못한 반쪽짜리 안드로이드 2.2 기반의 운영체계와 국내법에 막혀서 반토막 나버린 앱스토어는 여전히 겔럭시 탭이 시장의 요구사항에 대응하는 반쪽 짜리 제품이라는 생각을 버릴 수 없게 만든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만큼 팔리고 있는 것을 보면 또 삼성이라는 생각도 든다.

 겔럭시 탭과 iPad가 주도하는 지금의 타블릿 시장을 보면서 뭔가 심심하다는 생각을 한건 나 혼자만의 생각이 아닐 것 같다. 자고로 삼각대처럼 안정된 시장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는 3개의 게임 플래이어가 필요하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지금의 타블릿 시장은 애플과 구글로 나눠지는 어찌보면 참 선택의 여지가 없는 재미없는 시장이기도 하다.

그래서일까? 시장의 재미를 위해서 새로운 게이머가 또 하나 등장할 것 같으니 바로 Microsoft 이다.

Microsoft가 최근에 출시한 Windows Phone 7 역시 ARM 계열의 운영체계이고 또 다년간 Windows CE혹은 Windows Embedded 제품들을 출시한 경험이 있으서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닌듯 합니다. 또 Zune 또한 ARM 계열인것 보면 더더욱 가능한 이야기로 보입니다. 

 뭐 자세한 것은 1월에 CES 행사장에서 나오는 발표를 들어봐야 알겠지만 제 삼의 게임 플레이어의 등장이 필요한 시기인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122208120870940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0.12.16 16:50
{CODE PARTY} On-line 접속하기 <-- Click


8월 부터 꾸준히 세미나를 진행해 오고 있는 {CODE PARTY} 세미나의 녹화 버전과 자료를 올릴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풀 동영상과 발표자료 그리고 소스코드를 전달해 드립니다.
 지금은 8월 첫 번째 세미나인 ASP.NET Razor 첫 번째 내용과 SharePoint 2010의 첫 번째 세미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나머지 동영상들도 정리되는데로 하나씩 올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0.12.15 17:00
가끔은 내가 Microsoft의 직원이 맞긴 한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외부에서 소식을 먼저 듣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그 만큼 세상이 빨라졌고 본사의 대응이 빨라지고 있다는 긍정적인 소식으로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중이기도 합니다. ^^

 ZDNET에 나온 소식으로 오늘또 그런 비슷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내년 1월에 라스베거스에 열리는 가전쇼인 CES 2011에서 원도우즈8과 Microsoft의 타블릿 전략에 관한 이야기가 흘러 나올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다는 다는 추측성 기사입니다. 물론 약간의 근거를 제시하고 있지만 이런 경우 대부분 '아님 말고'식이기 때문에 크게 부담없는 기사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타블릿에 대한 전략의 수정 그리고 UI 프래임웍의 통합, 마켓 플레이스의 도입등 다양한 이슈가 원도우즈8에서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 기대와는 달리 아직 뭐 하나 정확하게 알려진 바는 없지만 원도우7에 이어서 또 한번 큰 폭의 변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예측을 하고 있습니다. 

 OS의 출시 주기로 본다면 2012년이 원도우즈8을 정식으로 만나는 해가 되지 않을 까 싶습니다. 


 공개 가능한 조그만 소식이라도 올라오면 바로 공유해 드리겠습니다. ^^
기사는 http://www.zdnet.co.kr/Contents/2010/12/14/zdnet20101214125612.htm 입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2010.12.07 11:49

지금은 WebMartix 과정을 신청 받고 있습니다. 아래 링크에서 신청 바랍니다.
http://www.webtime.co.kr/course/request.MSform.asp?sIdx=1327

신고


티스토리 툴바